추신수, 두 아들 한국 국적 포기…‘병역 기피’ 지적에 “아직 그럴 때 아냐”

입력 2019-08-05 19:16

제보하기

(출처=텍사스 레인저스 인스타그램)

야구선수 추신수(37·텍사스)의 두 아들이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택했다.

5일 법무부는 지난달 31일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하겠다는 추신수의 큰아들(14)과 둘째 아들(10)의 신고를 수리했다고 고시했다.

‘국적이탈’이란 외국인 부모 자녀이거나 외국에서 태어나면서 갖게 된 복수 국적에서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뜻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병역 의무 회피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이에 추신수 측은 미국에서 나고 자란 자녀들의 의견을 존중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며 “아직 어려서 병역 문제를 고려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추신수의 큰아들은 추신수가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던 2005년 태어났으며, 둘째 아들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던 2009년 태어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테마 체크] 오공, 마스크 없는 마스크 테마주…“생산한 적 없다”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대박신화 어느 날, 29세에 월 매출 8억! 아메리칸 올인원(ALL in ONE) 카페 '더○○○○'…대박 비법은?
  • 3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이동형 음압제품’ 수요도 급증

사회 최신 뉴스

  • 1
    유빈, 원더걸스→솔로→CEO까지…엔터 사업 도전에 박진영 반응 “용기 있다”
  • 2
    ‘강남과 활동’ 군조 누구? 울랄라세션 멤버…‘슈스케’ 함께하지 못한 이유는?
  • 3
    박기량, 치어리더팀과 갈등 속에서 눈물…팀원들 “언니의 기준이 너무 높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