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두 아들 한국 국적 포기…‘병역 기피’ 지적에 “아직 그럴 때 아냐”
입력 2019-08-05 19:16

(출처=텍사스 레인저스 인스타그램)

야구선수 추신수(37·텍사스)의 두 아들이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택했다.

5일 법무부는 지난달 31일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하겠다는 추신수의 큰아들(14)과 둘째 아들(10)의 신고를 수리했다고 고시했다.

‘국적이탈’이란 외국인 부모 자녀이거나 외국에서 태어나면서 갖게 된 복수 국적에서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뜻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병역 의무 회피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이에 추신수 측은 미국에서 나고 자란 자녀들의 의견을 존중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며 “아직 어려서 병역 문제를 고려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추신수의 큰아들은 추신수가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던 2005년 태어났으며, 둘째 아들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던 2009년 태어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