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로 나온 책] 실리콘밸리 거물들이 우주에 돈 쏟아붓는 이유는?
입력 2019-08-05 05:00

◇ 타이탄/ 크리스천 데이븐포트 지음/ 한정훈 엮음/ 리더스북 펴냄/ 1만8000원

페이팔·테슬라로 실리콘밸리 성공 신화의 주인공이 된 일론 머스크, 전세계 유통·물류 시스템을 장악한 '아마존 제국의 황제' 제프 베저스, 독특하고 기발한 홍보 전략의 달인으로 꼽히는 버진그룹 회장 리처드 브랜슨,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 왕국을 세운 폴 앨런. 이들에게는 두 가지 공통점이 있다. 하나는 엄청나게 성공한 기업가라는 점, 그리고 또 하나는 '본업과 무관한 우주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바꿔온 네 명의 거물들은 이제 광활한 우주를 주목한다. 우주라는 새로운 플랫폼을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만 있다면 인터넷과 스마트폰 혁명을 뛰어넘는 인류 최대 혁신이 펼쳐지리라 믿기 때문이다.

실리콘밸리의 관심사는 이제는 4차 산업혁명이 아니다. 이미 우주 산업이 '넥스트 블루오션'으로 떠올랐다. 실제로 이들은 모두 우주 탐사 기업을 세우고 개인 자산을 비롯해 천문학적인 자본과 인력을 투자하며 지구 너머를 향해 한 걸음씩 전진하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 금융 및 산업 전문 기자인 저자는 이들과의 독점 인터뷰와 밀착 취재, 수년간의 언론 보도 등을 탄탄하게 엮어냈다. 아직은 먼 미래라고만 알려져 있었던 민간 우주 개발의 현주소를 비롯해 실패와 도전, 경쟁과 싸움, 실패와 혁신이 복합된 이들의 모습은 때로는 흥미진진하고 때로는 경이롭게 느껴진다. 특히 세간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기회의 땅'을 놓고 머스크와 베저스가 벌이는 불꽃 튀는 경쟁은 마치 한 편의 드라마처럼 극적이기까지 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