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애플 사과 무엇? 1인 가구 겨냥한 수박…높은 당도에 깜놀

입력 2019-07-30 23:11수정 2019-07-31 14:35

제보하기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불타는 청춘’ 애플 사과가 눈길을 끈다.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애플 수박을 따러 간 김윤정·브루노·최민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윤정·브루노·최민용은 애플 수박을 따기 위해 하우스로 향했다. 애플 수박은 앙증맞은 비주얼로 청춘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하우스에서 수박은 바닥이 아닌 공중에 달려 놀라움을 안겼다.

최민용은 “애플 수박이라고 해서 사과랑 수박을 접붙인 줄 알았다”라고 놀라워했고 사장님은 “그냥 사과만 해서 사과다. 껍질도 먹을 수 있다. 그냥 사과 깎듯이 깎아 먹으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애플 수박은 2014년 한 농부가 1인 가구를 겨냥해 개발한 수박으로 일반 수박과 달리 공중에 매달려 재배된다. 당도가 높고 식감이 아삭해 사과처럼 껍질을 깎아 먹으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