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피부과 홍원장, 알고 보니 연극배우?…의사 행세하며 불법 시술 ‘충격’

입력 2019-07-24 23:32

제보하기

(출처=MBC '실화탐사대' 방송캡처)

연극배우가 의사 행세를 하며 불법 시술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피부과 의사 행세를 하며 불법 시술을 자행한 연극배우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피부과에서 시술을 받고 부작용에 시달리는 피해자들이 등장했다. 피해자들은 홍원장에게 시술을 받고 피부가 망가지거나 혹이 생기는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었다.

당시 시술을 한 홍원장이 의사 면허증이 없는 연극배우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더욱 충격을 안겼다. 그는 40여 편의 연극에 오르고 직접 극본을 쓸 만큼 열정적인 배우였다.

그러나 홀연히 사라진 홍원장은 레이저기 납품업체 직원에게 작동법을 배운 뒤 불법 시술을 시작했다. 2016년엔 부산에 피부과를 개업하기도 했다. 그 병원에서 홍원장은 마음껏 의사 행세를 했다.

홍원장이 무면허 의사라는 사실이 들통 난 건 한 달 전이다. 현재는 병원에 입원 중으로 검찰 송지가 지연되고 있다. 그는 무면허 의료 행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사회 최신 뉴스

  • 1
    배우 이솔이 결혼, 박성광 피앙세였다…그는 누구? '이웃의 수정씨' 출연
  • 2
    강동구, 명성교회 부목사 밀첩접촉자 142명 코로나19 전원 음성
  • 3
    '2천억대 상장사기' 중국 고섬사태 주관 증권사 책임…대법 "과징금 정당"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