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종격투기 선수, 후배 무차별 폭행…1억 원 받고 UFC 승부 조작까지
입력 2019-07-23 21:47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이종격투기 선수가 후배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체포됐다.

2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지난 3월 한 횟집에서 후배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체포된 A씨의 영상을 단독 공개했다.

미국의 이종격투기 UFC에서도 활약했던 A씨는 지난 2017년 UFC 대회에서 1억 원을 받고 승부를 조작하려다 적발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폭행 사건 역시 집행유예 기간에 벌어졌다.

A씨에게 폭행당한 B씨는 “갑자기 뺨 한 대를 맞으라고 하더라. 너무 아팠다. 온몸에 피가 다 터져서 쏟았다”라며 “대든다는 이유로 글러브 끼고 강제로 링 위에 올라서 거의 10분간 가드만 올리고 가격당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A씨는 이 사건으로 지난달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현재는 상습 폭행 혐의로 또 입건된 상태지만 “때린 건 사실이지만, 상습적이진 않다”라고 반박한 상황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