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 선수, 후배 무차별 폭행…1억 원 받고 UFC 승부 조작까지

입력 2019-07-23 21:47

제보하기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이종격투기 선수가 후배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체포됐다.

2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지난 3월 한 횟집에서 후배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체포된 A씨의 영상을 단독 공개했다.

미국의 이종격투기 UFC에서도 활약했던 A씨는 지난 2017년 UFC 대회에서 1억 원을 받고 승부를 조작하려다 적발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폭행 사건 역시 집행유예 기간에 벌어졌다.

A씨에게 폭행당한 B씨는 “갑자기 뺨 한 대를 맞으라고 하더라. 너무 아팠다. 온몸에 피가 다 터져서 쏟았다”라며 “대든다는 이유로 글러브 끼고 강제로 링 위에 올라서 거의 10분간 가드만 올리고 가격당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A씨는 이 사건으로 지난달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현재는 상습 폭행 혐의로 또 입건된 상태지만 “때린 건 사실이지만, 상습적이진 않다”라고 반박한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사회 최신 뉴스

  • 1
    배우 이솔이 결혼, 박성광 피앙세였다…그는 누구? '이웃의 수정씨' 출연
  • 2
    강동구, 명성교회 부목사 밀첩접촉자 142명 코로나19 전원 음성
  • 3
    '2천억대 상장사기' 중국 고섬사태 주관 증권사 책임…대법 "과징금 정당"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