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지산락페스티벌', 공연 3일 앞두고 전격 취소…티켓 환불·숙박시설 취소 수수료 환급 방법은?
입력 2019-07-23 13:31   수정 2019-07-23 17:13

(사진제공=디투글로벌컴퍼니)

'2019 지산락페스티벌'이 공연 단 3일을 앞두고 전격 취소됐다.

지산락페스티벌 주최·주관사인 디투글로벌컴퍼니 측은 23일 "'2019 지산락페스티벌'은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지산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공연의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해 공연의 전면적인 취소를 결정했다"며 "주최사에서 현 시대의 흐름을 읽는 견해가 부족했으며 관객과의 소통을 원활히 하지 못한 부분에서 가장 큰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자들 간 소통의 부재로 인해 타국 콘텐츠에 의존해 캐스팅해야만 하는 환경 속에서 벌어지는 경쟁으로 더욱 위험한 제작 환경을 조성하고 있었다"라며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에 최선으로 노력했으나 주관사에 업무 능력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 관객 편의를 우선으로 현장에서의 더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자 최종적으로 '2019 지산락페스티벌' 취소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디투글로벌컴퍼니 측은 이미 '2019 지산락페스티벌' 티켓 예매를 한 관객에게 "예매한 티켓은 일괄 취소 및 전액 환불 처리할 예정"이라며 "미리 예약한 숙박시설 취소 시 수수료 지불도 진행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산락페스티벌 주최·주관사 측은 애초 출연이 예정된 아티스트에게 전날 공연 취소 사실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미 표를 예매한 관객에겐 뒤늦은 공지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주최 측은 그간 '2019 지산락페스티벌'에 대해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지만, 판매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1일권, 2일권, 3일권 모두 최대 30% 할인 금액으로 내놨으며, '여기어때'를 통해 단독 5% 할인쿠폰과 구매액의 5% 포인트 적립 혜택도 제공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