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보, 전 세계서 50만7000대 차량 리콜...“엔진 부품 결함”
입력 2019-07-22 16:51

▲스웨덴 자동차 제조업체인 볼보의 차량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스웨덴의 자동차 제조업체 볼보가 엔진 부품 결함을 이유로 전 세계에서 50만7000대의 차량을 리콜한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볼보는 “자체 조사 결과, 매우 드문 경우이지만 플라스틱 엔진 흡기 매니폴드가 녹아서 변형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최악의 경우, 엔진룸에서 불이 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14년부터 2019년 사이 생산 차량으로 2리터, 4기통 디젤 엔진 차량이다. 모델은 S60, S80, S90, V40, V60, V70, V90, XC60, XC90다.

볼보 대변인은 리콜로 인한 잠재적인 비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회사는 빠른 시일 내에 결함 장치를 수리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들에게는 어떤 비용도 청구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볼보는 스웨덴 브랜드로, 1999년 미국 포드자동차에 인수됐다. 이후 2010년 중국 지리자동차가 포드로부터 18억 달러(약 2조 원)에 볼보를 인수했다. 당시 인수 금액은 중국 자동차업계의 M&A 가운데 최대 규모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