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림남’ 박상철, 빌려주고 못 받은 돈 억 단위…“귀가 얇아 많이 날렸다”
입력 2019-07-17 21:36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캡처)

가수 박상철이 억 단위로 사기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성수의 동갑내기 절친 박상철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성수는 “1999년 ‘스타골든벨’에서 박상철을 만났다. 그 후에 행사에서 자주 만났다”라며 “나 힘들 때 단양에서 심마니 친구 소개시켜줘서 산삼도 먹었다. 그때부터 더 친해졌다”라고 인연을 전했다.

끈끈한 우정만큼 두 사람은 닮은 것도 많았다. 남다른 소비력과 얇은 귀로 잦은 사기에 휘말린 것.

박상철은 “남을 잘 믿는 편이다. 주변 사람들이 어렵다고 하면 도와주다 보니 많이 날렸다”라며 “사업한다고 빌려 가서 잘 되도 안 갚는다. 그렇게 빌려준 돈만 억 소리 난다. 빌려주지 말자 해도 마음 아파 빌려주게 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