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금요일 제주‧남해안 북상…전남 호우 특보 ‘150mm 큰비’

입력 2019-07-17 20:15

제보하기

(출처=네이버 날씨 캡처)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가운데 장마전선으로 큰 비가 예상된다.

17일 오후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와 일부 호남 해안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내일은 남부와 충청,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호남과 경남은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 사이 시간당 30mm가 넘는 집중호우로 총 강수량이 150mm를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여수와 고창 등 호남 해안 곳곳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제주와 경북에도 최고 80mm, 충청 10~40mm,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5~20mm의 비가 예상되고 있다.

제5호 태풍 다나스는 시속 65km의 강풍이 부는 소형급 태풍으로, 타이완 해상을 지나 금요일쯤에는 제주 남쪽 먼바다에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는 제주와 남해안을 지나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다나스는 경로가 매우 유동적인 만큼 아직도 진로 변동 가능성이 매우 높다. 수시로 예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칠곡군청, 홈페이지 접속 불가…'코로나19' 23명 확진자 동선 ‘SNS’서 확인 가능

사회 최신 뉴스

  • 1
    [초대석] 김남길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 2
    서울시, 종교시설 방역강화 위해 예산 긴급지원
  • 3
    [출근길] 오늘부터 약국-우체국-농협서 마스크 350만 장 판매·한마음창원병원 간호사 확진, 다시 폐쇄·전국 어린이집 열흘 간 휴원·정부, 신천지 신도 21만명 명단 확보·범투본 집회 참가 40대, 경찰 폭행 연행 (사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