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아이엠, 일본 이미지센서 시장 과점…수출규제 확대 우려 ‘강세’

입력 2019-07-16 11:05

제보하기

아이엠이 일본의 추가 수출 규제 우려에 따른 수혜주로 주목받고 있다.

16일 오전 11시 5분 현재 아이엠은 전일보다 4.88% 오른 1290원에 거래 중이다.

전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일본 출장을 다녀온 직후 현재 수출 규제가 진행 중인 반도체ㆍ디스플레이 부문뿐만 아니라 CE(소비자가전)ㆍIM(ITㆍ모바일) 등 완제품 사업까지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 마련을 지시했다.

이는 반도체 핵심 소재에 이어 수출 규제 강화 품목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중 이미지센서도 유력한 추가 수출 규제 품목이다.

아이엠은 이미지센서에 들어가는 자동초점장치(Auto Focus Actuator)와 그 핵심부품 VCM(Voice Coil Motor) 등을 주력 생산하는 기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 2
    코센, 유펙스메드 주식 275만주 양도 결정
  • 3
    채안펀드, 첫 매입 대상은 ‘롯데푸드’… 기업 자금조달 숨통 트이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