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美정부 관계자 만나 日수출 규제 부당성 전달

입력 2019-07-11 06:00

제보하기
한미 산업협력대화 참석 계기로 상무부 관계자와 면담...협조 요청

▲산업통상자원부 전경.(이투데이DB)

우리 통상당국자가 미국 정부 관계자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전달하고 협조를 구했다.

11일 산업통상원부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한미 산업협력대화 참석차 미국 워싱턴 D.C.를 찾는 노건기 산업부 통상정책국장은 상무부 등 미국 정부 관계자와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노 국장은 4일부터 시행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품목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가 부당하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를 정치적 목적을 가진 경제 보복이고, 세계무역기구(WTO) 규범에 위배되는 조치로 규정하고 있다.

전날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이유로 삼고 있는 한국의 전략물자(불화수소 등) 북한 반출 의혹에 대해 "일본으로부터 수입된 불화수소가 북한에 유출됐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일본의 근거 없는 주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정부는 일본의 규제 조치가 부당하다는 것을 미국 등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해 여론전에 나선 상태다. 특히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내주 미국을 방문해 미국 통상 당국자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한국 기업뿐 아니라 미국 기업에도 부정적 영향이 줄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산업부와 미국 상무부가 함께 개최한 한미 산업협력대화에서는 양국의 자율주행차 정책 및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통신, 인프라, 인공지능 등 분야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노건기 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의 발전을 위해서는 기존 자동차 외 인공지능, 통신 등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 3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G7회의 초청, 기꺼이 응할 것"..."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2
    속보 문재인 대통령 "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3
    속보 문재인 대통령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