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美 밀레니얼세대 '케이콘'서 한식 맛보고 즐겼다”

입력 2019-07-09 09:25

제보하기

CJ제일제당이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워 미국의 밀레니얼 세대에게 한국 식문화를 전파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6~7일(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진행된 ‘케이콘(KCON) 2019 뉴욕’에 참가해 ‘테이스트 비비고(Taste bibigo)’ 부스를 운영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5월 ‘KCON 2019 일본’에 이어 현지 밀레니얼 세대가 다양한 한식을 맛보고 한류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테이스트 비비고’ 부스에서는 ‘비비고 왕교자’와 '비비고' 제품을 활용한 이색 비빔밥인 ‘비비콘’ 등 총 6500인분을 샘플링했다. 미국 현지 대표 제품인 ‘소고기야채 왕교자’와 ‘치킨야채 미니완탕’은 단연 인기 메뉴였다. CJ제일제당은 현지 입맛에 맞게 매운맛을 줄이고 단맛을 더한 고추장 소스를 만두와 함께 제공해 고추장을 디핑소스(dipping sauce)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적극적으로 알렸다.

내년 미국에 정식 출시를 앞둔 ‘비비콘’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CJ제일제당은 ‘불고기 비비콘’과 ‘김치 비비콘’ 총 500인분을 준비했으며, 이동하며 한 손으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초반에 수량이 모두 소진될 만큼 반응이 좋았다. 처음 아이스크림 형태의 ‘비비콘’을 맛 본 참가자들은 흥미를 유발하는 모양이라며 사진을 찍어 SNS에 인증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아케이드바’를 운영하며 ‘비비고’ 굿즈를 경품으로 받을 수 있는 게임기를 설치해 재미를 더했다. 또한 SNS 활동이 활발한 미국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현지 인플루언서를 초대했다. 이들은 ‘비비고 만두’와 ‘비비콘’을 시식하는 라이브 방송을 중계해 온라인상에서 ‘비비고’와 다양한 한식 메뉴들에 관심이 모이기도 했다.

CJ제일제당은 행사기간 동안 케이콘과 ‘비비고’에 대한 인지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현지 식당과도 협업했다. 뉴욕 한인타운의 식당 10곳과 연계해 케이콘 티켓을 지참하고 있는 소비자에게 ‘비비고 왕교자’를 에피타이저로 제공했다. 총 1만 5000명이 참여했으며, ‘비비고 왕교자’를 시식한 다수의 소비자가 추가 메뉴로 주문하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은선 CJ제일제당 비비고담당 부장은 “미국에서 열리는 모든 KCON에 참가해 비비고와 한식을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는데, 해마다 비비고 브랜드를 인지하고 부스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라고 말하고, “앞으로도 대중문화와 어우러지는 마케팅 활동을 통해 밀레니얼 세대에게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의 인지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희대학교 입학처, 오늘(20일) 수시 최종 합격자 발표…실기우수자 전형 등
  • 2
    췌장암 초기증상은?…유상철 4기 투병 고백에 '걱정↑'
  • 3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차 개방형 채용…여직원 급증하고 비정규직 감소
  • 2
    [인터뷰] 정승환 라이언로켓 대표 "20분 목소리 데이터면 누구 목소리든 만들 수 있어요"
  • 3
    2019 정보보호산업인의 밤 행사...정보보호 대상에 '한국동서발전ㆍ열심히커뮤니케이션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