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투데이 말투데이] 개권유익(開卷有益)/코드커팅
입력 2019-06-27 05:00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앨빈 토플러 명언

“21세기의 문맹자는 글을 읽고 쓸 줄 모르는 사람이 아니라, 배우고 배운 걸 일부러 잊고, 다시 배울 줄 모르는 사람이다.”

미국의 미래 학자. 1960년대 중반부터 본격적인 미래학 연구에 착수한 그는 1970년 ‘미래의 충격’을 발간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는 이 저서에서 미래 사회를 일시성, 새로움, 다양성이라는 개념으로 서술하고 그에 따른 문제점으로 발생하는 충격을 미래 쇼크로 정의했다. 이후 ‘제3의 물결’, ‘권력이동’, ‘부의 미래’ 등 모두 10권이 넘는 미래학 관련 저서를 발간했다. 오늘은 그가 숨진 날. 1928∼2016.

☆ 고사성어 / 개권유익(開卷有益)

책을 들추기만 해도 도움이 된다는 뜻으로, 독서를 권장하는 말. 송나라 때 왕벽지(王辟之)가 편찬한 책 민수연담록(澠水燕談錄)이 원전. 독서를 좋아한 송(宋)나라 태종(太宗)이 스스로 매일 세 권씩 읽도록 규칙을 정해 지켰다. 신하가 건강을 염려하자 태종이 한 말. “책을 펼치면 이로움이 있다[開卷有益]. 나는 조금도 피로하지 않다.”

☆시사상식/코드커팅(Cord-cutting)

말 그대로 ‘선을 자른다’는 뜻으로 기존 케이블TV 시청자가 가입을 해지하고 넷플릭스와 같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갈아타는 현상을 말한다. 이 말은 넷플릭스가 등장하며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미국의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비디오에서 출발해 DVD 대여를 거쳐 현재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 고운 우리말 / 마무르다

물건의 가장자리를 꾸며서 끝을 마치는 일 또는 일의 뒤끝을 맺는다는 뜻.

☆ 유머 / 축배

부부가 고교 동창 모임에 가서 혼자 술 마시는 여인을 보자 아내가 “아는 사람이야”라고 물었다.

“옛 애인인데, 나랑 헤어지고 난 뒤부터 맨날 술만 마신다더라고”고 하자 아내가 평을 했다. “아아! 저렇게 오랫동안 축배를 들다니.”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삶연구소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