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54.9/1155.4, 0.15원 상승..미중 협상 불확실

입력 2019-06-26 07:44

역외환율은 6거래일만에 상승했다.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정상회담에 앞서 미중간 실무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측 관계자들로부터 이번 협상이 잘 이뤄질 것 같지 않다는 언급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54.9/1155.4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2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56.2원) 대비 0.1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7.15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368달러를, 달러·위안은 6.8856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불타는 청춘’ 임재욱 결혼, 8살 연하 신부 첫 공개…연예인 못지않은 미모 “너무 예쁘다”
  • 2
    강태리 누구? 아이돌→쇼핑몰 CEO…인형 외모+160만 팔로워 ‘대세 인플루언서’
  • 3
    토스, ‘닥터포헤어 현빈’ 행운 퀴즈 등장…‘현빈이 잘난 건 □□때문’ 정답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형준 검사 비위? "여검사 장례식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도 묻혔는데…"
  • 2
    '요설'의 다른 뜻? 유시민 "말 잘한다고 표 받지 않아"
  • 3
    '100분 토론' 홍준표 "나대다가 칼 맞았다" "조폭 단합대회 비유한 이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