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상 "강제징용 관련 한국 제안 수용 못 해"

입력 2019-06-19 19:40

제보하기

(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강제징용 배상과 관련한 한국 정부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19일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국제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에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 "한국 측이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노력을 해 주는 것은 고맙지만 한일 양국의 법적 기반이 훼손되지 않도록 확실히 대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스가 다케시 외무성 보도관(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제안에 대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것이 될 수 없어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며 "중재에 응할 것을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오후 한국과 일본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일본에 전했다고 발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임미리 "이낙연ㆍ남인순 사과 수용… 사과 없는 이해찬 유감"
  • 2
    [종합] 이재갑 장관 "40대 고용대책, 제조업 활성화·노동 적응력 방점…3월 발표"
  • 3
    태영호 “북한 해킹, 한국에서의 삶은 김정은과의 싸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