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차이나 시대 끝났다”...자이언트, 자전거 대만서 생산

입력 2019-06-18 15:43수정 2019-06-18 16:58

미국 주문 중국 대신 대만서 생산...미중 무역전쟁 여파

▲세계 최대 자전거업체 자이언트 주가 추이. 출처:블룸버그통신

세계 최대 자전거업체인 대만의 자이언트가 미국 수출용 자전거의 중국 생산을 중단했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자이언트는 미국에서 들어오는 주문을 중국 대신 본사가 있는 대만에서 생산하고 있다. 미국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대만 공장을 2교대로 가동하고 있다.

자이언트의 중국 생산 중단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의 관세 위협이 나오자마자 중국 공장 6곳 가운데 1곳을 폐쇄했다. 관세 때문에 중국에서 생산한 자전거의 가격이 평균 100달러(약 12만원) 오르는 사태를 피하기 위해서다.

보니 투 자이언트 최고경영자(CEO)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 관세 카드를 꺼냈을 때 이를 심각하게 여겼다”며 “두 번 생각하지 않고 신속히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작년에 ‘메이드 인 차이나’ 시대가 끝났다고 인식했다”며 중국 생산 중단을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대만과 네덜란드에 공장을 갖고 있는 자이언트는 헝가리에 새 공장을 짓고 있으며 동남아시아 업체와도 제휴를 검토하고 있다.

미국이 관세 폭탄의 표적을 중국 제품 전체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자이언트처럼 ‘탈중국’하는 기업들이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망했다.

미중 무역전쟁 이후 기업들이 중국 내 생산을 다른 나라로 돌리는 것과 관련, 세계 최대 아웃소싱 전문기업 리앤펑의 스펜서 펑 최고경영자(CEO)는 “중국이 제품 생산에 효율적이었기 때문에 세계의 공장이 됐다”며 “그 이유로 공급업체들이 중국이라는 바구니에 모든 달걀을 담아왔으나 무역 전쟁으로 기업들이 글로벌 소싱 전략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다양화 전략을 추구해야 한다는 걸 깨닫고 있다”고 평가했다.

자이언트의 주가는 4년 연속 하락을 마친 뒤 올해 들어 80% 급등해 2015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3000억 달러(약 355조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 미 무역대표부(USTR)는 17일부터 25일까지 공청회를 개최하고 업계 의견을 청취한다는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조국→檢개혁’ 정국 무게추 이동…여야 ‘2 2 2 회의’ 격돌 예고
  • 2
    정의당 “설리 사망 애도…고인의 낙태죄 폐지 목소리, 늦은 감사”
  • 3
    스페인 대법원, 독립추진 카탈루냐 지도부에 중형 선고...각지서 대규모 시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