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는 날에는’ 송영균 “대장암 진단? 하루에 하나씩 병명 더 추가돼”

입력 2019-06-18 00:50

제보하기

(출처=MBC )

‘내가 죽는 날에는’의 출연자 송영균 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내가 죽는 날에는’은 17일 방송된 MBC 스페셜의 특집으로, 말기 암환자인 송영균 씨의 사연을 전했다.

‘내가 죽는 날에는’의 송 씨는 1987년생인 젊은 나이로, 로스쿨을 다니고 있던 중 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배가 너무 아파 화장실에서 변을 난 뒤에 확인 해보니 온통 시뻘겋던 것.

그는 1년 사이에 5번의 대수술을 거쳤지만 치료를 포기, 남은 생을 의미 있게 보내기 위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3개월에 한 번씩 방문하는 병원은 심판을 받는 기분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정기 검진에서 만난 의사에게 그는 “컨디션이 영 좋지 않긴 하다” “배 통증은 여전하다” 등의 몸 상태를 전했다. 검사 결과, 암 수치는 올라갔고 암 크기 또한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착잡한 듯 고개를 숙인 모습을 보였다. 앞서 송씨는 대장암 진단을 받았을 당시, 병원으로부터 성 기능 상실, 암 전이 등의 진단을 하루에 하나씩 추가해 들었다고 떠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가게를 운영하느라 바쁜 삶을 살았던 어머니를 모시고 부산 해운대를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패션에 신경을 썼다며 잘 차려입은 자식이 옆에 있으면 부모가 뿌듯하지 않겠냐며 그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안소희, 와인 앞에서 찰칵 '청순+로맨틱 분위기'
  • 2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사회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중국 확진자 7만609명·사망자 1770명…치사율 2.5%
  • 2
    관악구 “코로나19로 휴관한 공공시설…가능한 신속 운영 재개”
  • 3
    [오늘의 무비타임] 2월 17~18일 채널CGV·OCN·수퍼액션·씨네프·스크린…스파이·미이라·부라더·글로리데이·빅게임·신라의 달밤·한번 더 해피엔딩·12솔져스·천일의 스캔들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