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걸그룹인데 29금 의상을?" vs "아리랑 똑같아"
입력 2019-06-17 16:17   수정 2019-06-17 16:26

(출처=조현 인스타그램, ogn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은 17일 오전 서울 상암동 엑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했다.

풍성한 가슴 라인이 드러나는 오프숄더 의상에 가터벨트로 섹시미를 뽐냈다. 또한 머리에는 귀를 달고 바지 뒤로는 보라색 꼬리를 매달아 귀여움을 더했다.

조현의 의상은 함께 참석한 베리굿 서율, 고운의 의상과 확연히 비교돼 선정성 논란을 부추겼다. 조현은 노출 의상을 입었지만, 서율과 고운은 노출이 없는 코스프레로 상반된 느낌을 줬다.

조현의 코스프레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걸그룹인데 29금 의상을 입혔냐", "본인도 민망해하는 듯", "흑역사로 남을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코스프레일 뿐", "귀엽게 봐줄 만하다", "아리랑 똑같네" 등의 의견을 보이며, 조현의 파격적인 의상에 만족스러움을 나타냈다.

한편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들을 초청해 진행하는 e스포츠 대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