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기술 활용해 신약개발 기간 절반으로 단축...3년간 258억원 투입

입력 2019-06-13 16:09

제보하기

정부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신약개발 기간 단축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부터 3년간 2021년까지 신약 후보물질과 약물 부작용 등을 찾아내는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정부는 AI 플랫폼이 개발되면 신약개발 기간을 15년에서 최단 7∼8년 정도로 절반가량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줄일 수 있으리라 내다보고 있다. 프로젝트에는 인공지능 및 신약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6개 연구팀과 운영 관리기관이 참여한다. 과기정통부는 "1조 원 이상의 연구개발(R&D) 비용과 15년에 달하는 연구 기간이 국내 제약사에겐 신약개발의 '진입장벽'이 돼 왔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전략 중 하나로 인공지능 활용이 대두되는 데 정부가 이런 플랫폼 개발을 지원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용 인공지능 플랫폼이 구축된다. 연구에는 주식회사 아론티어, 중앙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화여대 등이 참여한다. 이미 개발된 의약품에서 새 효능을 발견하는 '신약 재창출'을 위한 플랫폼도 개발된다. 카이스트 연구진은 기존 약물 작용기전을 모사한 딥러닝 모델을 개발키로 했다. 또 서울아산병원은 면역항암제를 쓸 때 이상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감시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개발한 플랫폼은 연구자·기업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공개할 예정"이라며 "사업이 종료된 뒤에도 연구기관이 소유권을 보유해 플랫폼을 최신화해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국내 확진자 '1146명'…대구·경북서 153명 늘어 - 2월 26일 오전 9시

기업 최신 뉴스

  • 1
    브로큰브레인, 나나엔터테인먼트 인수합병
  • 2
    통합형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포킷, '비트베리' 서비스 순차 탑재
  • 3
    SK텔레콤, 5G 기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가동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