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피해자 추정 뼛조각 인천서 발견
입력 2019-06-09 16:28

(사진제공=제주동부경찰서)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해자인 강 모 씨(36)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일부가 인천에서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인천 서구 재활용업체에서 라면박스 3분의 1 정도 분량의 뼛조각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9일 밝혔다.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600도로 고열 처리된 유해는 3㎝ 이하로 조각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유정이 경기 김포시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 강 씨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 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확인하고 수사력을 집중해 왔다.

경찰은 해당 종량제 봉투의 이동 경로를 쫓아 봉투에 담긴 물체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한 번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을 발견해 유전자 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동물 뼈인지 사람 뼈인지 등은 감정 결과가 나와야 확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또 살해 장소로 이용된 펜션에서 강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머리카락 58수를 찾아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저녁 제주시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 씨(36)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여러 장소에 유기한 혐의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 내내 "강 씨가 덮치려 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고유정이 미리 흉기와 절단 도구를 준비하고, 휴대전화 등으로 '시신 손괴와 유기 방법' 등을 검색한 점을 비추어 보면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확인되기 때문이다.

경찰은 현재까지 고유정이 결혼과 이혼, 재혼 과정에서 발생한 가정적인 문제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보고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