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급전 첫발… 1분기 6300억 적자 한전 ‘비상’

입력 2019-06-06 17:18

한전, 비싼 값으로 전기 사야… 전기요금 인상 압력 커질 듯 … SK E&S·GS EPS 등 수혜

전기 공급 순서를 정할 때 경제성은 물론 환경비용을 반영하는 환경급전 제도가 첫발을 내디뎠다. LNG 발전소 가동률이 올라가는 민간 발전사엔 호재이지만, 비싼 값으로 전기를 사들여야 하는 한전은 울상이다.

6일 전력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거래소는 열량 단가에 환경개선비용을 반영하도록 1일 자로 전력시장운영규칙을 개정했다. 열량단가는 열 1Gcal(기가칼로리)를 만드는 데 드는 연료비 원가로, 전력거래소가 발전소 가동 우선순위를 정하는 핵심 지표다. 열량단가가 낮을수록 발전소 가동률이 높아진다.

전력거래소는 이번 개정안에서 대기오염·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산화물(NOx) 등을 감축하는 데 드는 비용을 열량단가에 포함하도록 했다. 이들 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석탄 발전소의 급전 순서는 낮아지고, 미세먼지 문제에서 자유로운 LNG 발전소의 순서는 높아지게 된다. 전력거래소는 늦어도 11월까지 구체적인 환경개선비용 산정 방법을 내놓키로 했다.

이번 조치는 정부가 추진하는 환경급전의 첫 단계다. 전력 정책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올 하반기까지 환경급전을 도입하겠다고 2017년 밝혔다. 환경개선비용은 물론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비용까지 전기 원가에 반영하는 게 산업부의 목표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올 초 보고서에서 ‘환경급전이 완전히 도입되면 석탄과 LNG 사이의 발전 단가 차이가 1kWh에 41.1원에서 8.7원으로 줄 것’으로 예상했다.

환경급전 도입은 한국전력공사엔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발전 원가가 비싼 LNG 발전 비중이 올라가면 한전이 사들이는 전력 도매가격도 올라가기 때문이다. 올 1분기 6299억 원 적자를 기록한 한전은 주요 적자 원인으로 LNG 발전 증가, 석탄 발전 감소를 꼽았다. 환경급전이 도입되면 이 같은 경향은 더 심화할 수밖에 없다. 김남일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발전 비용이 올라가면 전력 도매 시장에 반영되고, 한전의 비용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전의 재무 부담이 늘면 전기 요금 인상 압력도 커질 수 있다.

반면 LNG 발전소 가동률이 높아지는 민간 발전사는 환경급전 도입이 호재가 될 수 있다. 특히 해외에서 싼값에 LNG를 직도입하는 SK E&S, GS EPS 등이 수혜를 볼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2
    ‘무신사 스파오 슈퍼위크’ 랜덤 적립금 퀴즈…“랜덤 박스 ○○만원” 정답은?
  • 3
    ‘마이웨이’ 박병호, 사업실패→사기 당해 억대 빚… “그 사람들 다 죽었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내년 상반기 추가 인하” vs “동결될 것”…채권전문가들 의견 갈려
  • 2
    필리핀 민다나오섬에서 규모 6.4 강진…피해는 아직 확인 안돼
  • 3
    9월 일본 방문 한국인 58% 급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