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재범 전 코치 기소…"성폭행·강제추행 30건 모두 혐의 입증"

입력 2019-06-04 09:34

제보하기

(뉴시스)

검찰이 조재범 전 코치를 성폭행·강제추행 혐의로 기소했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3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이하 아청법) 등의 혐의로 조재범 전 코치를 기소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인 심석희 선수를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3년여간 30차례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검찰은 조재범 전 코치의 범행 중 심석희 선수가 만 19세 미만이던 2016년 이전의 혐의에 대해서는 아청법을 적용했다. 아청법은 강간 등 치상 혐의 범죄자에 대해 무기징역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같은 혐의에 대해 조재범 전 코치는 검찰에서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심석희 선수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되는 데다 과거 심 선수가 성폭행 피해를 본 뒤 날짜와 장소, 당시 감정 등을 적어놓은 메모를 제출한 것을 근거로 조재범 전 코치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봤다.

한편, 조재범 전 코치는 이와 별도로 심석희 선수를 상습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올해 초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2
    [내일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서울ㆍ경기ㆍ충청 오전 미세먼지 ‘나쁨’
  • 3
    장미인애, “짜증스럽다” 긴급재난지원금 비판…네티즌 비난에 “이기적인 인간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