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고용표] 이명박·박근혜정권시 취업자 증가율, 경제성장률 절반 그쳐

입력 2019-05-28 12:00

제보하기
2010년 대비 2015년 총취업자수 증가율 11.2%, GDP성장률은 23.6%..상용직·여성 비중 확대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 취업자수 증가율이 경제성장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과 상용직, 여성을 중심으로 취업자수가 늘었지만 전반적으로 자동화 등 산업구조 개편이 이어지면서 취업자수 증가세가 뚜렷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긍정적 측면에서 생산성 향상으로도 해석할 수 있겠지만 경제성장의 과실이 특정부문에 쏠리는 양극화가 커지고 있다고 볼 수도 있는 대목이다.

(한국은행)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고용표 작성 결과’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임금근로자와 자영업 및 무급가족을 포함한 총취업자수는 2383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2010년(2142만명) 대비 11.2%(241만명) 증가한 것이다.

반면 같은기간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265조3080억원에서 1564조1239억원으로 23.6%(298조8159억원) 늘었다.

2000년(1873만명) 대비 2005년(2029만명)과 2005년 대비 2010년 총취업자수 증가율은 각각 8.3%와 5.6%를 기록한 바 있다. 반면 같은기간 명목 GDP증가율은 각각 44.81%와 37.6%였다.

취업형태별로는 상용직을 중심으로 임금근로자(68.0%→71.9%) 비중이 늘어난 반면, 자영·무급가족(32.0%→28.1%)은 줄었다. 성별로는 여성(40.0%→40.3%), 부문별로는 서비스업(68.9%→70.5%) 비중이 각각 상승했다.

서비스업 비중 상승은 연구개발인력 증가와 인력파견업체를 통한 아웃소싱 확대, 고령화 및 사회복지 확대에 따른 보건 및 사회복지 종사자 증가 등에, 여성 비중 상승은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 금융 및 보험서비스 등 서비스를 중심으로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정규채 한은 투입산출팀장은 “상용직 비중이 증가하고 임시 일용직 비중이 줄어들면서 고용의 질은 나아진게 아닌가 싶다. 여성이 늘어난 것은 사회참여도 증가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포토]사전투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 2
    [포토]사전투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 3
    코로나19 강타…외국인 3월 중 주식시장서 110.4억 달러(13.5조 원) 뺐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