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린, ‘학폭’ 주장글 모두 삭제…소속사 “게시자에 엄중히 책임 물을 것”
입력 2019-05-26 19:53

가수 효린 측이 예고 없이 삭제된 ‘학폭’ 주장 글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26일 오후 효린의 소속사인 브리지 측은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되었다”라며 추가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15년 전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옷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빼앗겼으며 폭행도 이어졌다는 주장과 함께 효린의 중학교 졸업사진, 자신의 중학교 졸업장 등 구체적인 증거를 함께 공개해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는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게시자는 “15년 만에 효린을 만나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라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먼저 연락을 취해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추가 글을 기점으로 효린의 학교폭력에 대한 모든 글이 삭제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인해 발생한 이미지 타격 및 피해를 묵인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소속사는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