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포럼] 주지현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세포치료센터 부단장 “의학-교육-산업-정부 상호협력해야 ‘K-바이오’ 성공”

입력 2019-05-21 18:04

▲주지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세포치료센터 부단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투데이 바이오포럼 2019’에서 ‘대학과 병원기반의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K-바이오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이투데이 미디어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 개발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히는 자본과 시간의 제약을 극복, K-바이오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현황과 성과를 유망 기업의 사례와 함께 들여다보고자 마련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BTS(방탄소년단)의 성공 방정식을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적용해야 K-바이오의 성공 스토리를 쓸 수 있습니다.”

주지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세포치료센터 부단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투데이 바이오포럼 2019’에서 “BTS는 유명 작곡가의 도움을 받지 않고, 멤버들끼리 서로 배우고 가르치며 함께 달렸기 때문에 지금처럼 성공할 수 있었다”며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BTS의 성공 방정식처럼 의학계, 교육계, 산업계, 정부가 협력하고 상호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주지현 부단장은 현재 우리나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수준이 상위권을 점하는 만큼 각 분야의 협력을 통해 해당 분야를 선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주 부단장은 “전 세계에서 허가받은 줄기세포 치료제 6건 중 4건이 한국에서 허가받은 제품이고, 현재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줄기세포 임상연구도 60건 이상으로 미국에 이어 2위”라며 ”다만 우리나라가 개발한 줄기세포 치료제는 한 번 치료받는 데 비용이 1000만 원~5000만 원 정도가 드는 반면, 캐나다, 뉴질랜드, 일본, 이탈리아가 개발한 치료제가 2억 원 이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자들은 치료제가 비쌀수록 가치가 있다고 믿는데 우리나라가 개발한 치료제는 그런 측면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부가가치가 낮은 것이 아쉬운 부분”이라고 짚었다.

주 부단장은 우리나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의 그림자를 줄이고 강점을 확대하기 위해 각 분야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병원은 개발된 줄기세포 치료제의 마지막 소비처로 개발 방향을 제시하고, 산업계는 현장에서 필요한 수요를 파악하고 연구의 부가가치를 공유하는 등 서로의 역할을 잘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부문은 1등이 모든 걸 가져가는 승자독식 시장이 될 것”이라며 “2등은 쳐다보지 않는다. 지금 가지고 있는 것으로 세계 시장에서 1등을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빅뱅 탑, 악플러 저격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
  • 3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기업 최신 뉴스

  • 1
    안현호 KAI 사장 “국산헬기는 선진국형 산업…정책지원 절실”
  • 2
    금호타이어 노사, 단체교섭 잠정합의 도출
  • 3
    식약처, 세균발육 양성 '한우갈비탕'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