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교, 'VIP' 동행 女 추행 정황…"기억 안 나" 檢 넘겨진 공
입력 2019-05-15 17:10

(연합뉴스)

버닝썬 게이트의 불씨를 지핀 김상교 씨가 성추행 혐의로 검찰이 넘겨졌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버닝썬 폭행사건 피해자 김상교(28) 씨가 여성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김상교 씨가 폭행을 당하기에 앞서 다수 여성을 성추행한 것으로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이관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상교 씨는 사건 당일이었던 지난해 11월 24일 클럽 버닝썬 VIP 최모 씨와 동행한 여성을 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마찰이 빚어져 최 씨가 김 씨를 폭행했다는 것. 이후 쫓겨나던 김상교 씨는 클럽 직원 한 명을 폭행한 혐의도 포착됐다. 김 씨는 성추행 혐의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김상교 씨와 더불어 그를 폭행한 최 씨와 영업이사 장모 씨, 가드팀장 장모 씨도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다. 경찰은 CCTV 및 경찰차 블랙박스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서는 "조작 정황은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