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떠나는 김관영 “야당 존중이 협치의 시작…文대통령·민주당 태도 변해야”
입력 2019-05-15 10:28

(사진=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날로 임기를 마치는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로서 참석하는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은 여당에 지난해 11월 여야상설협의체에서의 기존 합의내용을 먼저 이행하도록 노력하라는 설득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올 2월부터 국정상설협의체 개최를 수차례 주장해왔으나 정작 당시 대통령과 청와대, 거대양당은 응답이 없었다”며 “그땐 침묵 지켰던 대통령이 이제서야 여야정상설협의체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 다소 유감이고 만시지탄이지만 그 자체로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11월5일 개최된 1차 회의에서 합의된 것 중 지켜지지 않는 것들이 많다”며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 적극 진행을 의미한 합의도 여당의 의도적 진행 방해로 진전이 없고, 방송법 개정안도 모른 척하고 있으며, 원전 기술력 정책 합의에도 탈원전 기조만 들려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1차 회의에서 합의된 사항을 먼저 이행하고, 부득이 지키지 못했다면 그 이유를 설명하고 야당과 국민에게 양해를 구하라”며 “이번 협의체 개최가 추가경정 예산과 민생법안의 타이밍을 놓치지 않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면 그만큼 절박한 심정으로 기존 합의내용 먼저 지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소한 그런 정도 의지와 성의를 보여줘야 야당들이 여야정상설협의체 개최를 제안하는 대통령의 진심을 이해하고 조건 없이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야당을 존중하는 자세를 확실히 보여야 한다. 이것이 협치의 시작이고 국정상설협의체 지속을 위한 최소한의 필요사항”이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임기를 마친다. 김 원내대표는 발언을 시작하기 전 “그간 아낌없는 격려를 해 준 손학규 대표와 최고위원들, 당직자 등에게 깊이 감사한다”며 “오늘 물러나지만 제가 어느 곳에 있든 바른미래당의 화합과 자강, 개혁을 위해서라면 어떤 역할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