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16~22일 초특가부터 프리미엄까지 와인 70만 병 푼다"
입력 2019-05-15 06:00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올해 첫 와인장터를 연다.

이마트는 16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이마트 142개 지점에서 올해 첫 와인장터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마트 와인장터는 국내 최대 규모의 와인 축제로 1000여 품목 70여만 병의 상품을 행사 가격으로 판매하며 할인율은 30~90%다.

먼저, 가성비 와인으로 1만 원 이하 와인 150여 개 상품을 준비했다. 주요 상품으로는 ‘트리오 까버네쇼비뇽ㆍ멜롯ㆍ샤도네이’를 각 9900원, ‘깐띠 모스카토 IGT’ 6800원, ‘2% 스위트 화이트’ 5000원 등이 꼽힌다.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1만~2만 원 실속 와인으로는 ‘에고메이’ 2만 원, ‘로스 바스코스 까버네소비뇽 그랑뀌베 20’ 1만 6800원, ‘운두라가 시바리스 까버네소비뇽ㆍ메를로’를 각 1만 원에 준비했다.

프리미엄 와인도 초특가로 선보인다.

‘토마시 아마로네 델라 발폴리첼라 클라시코’ 6만 원(정상가 15만 원), ‘이스까이’ 5만 원(정상가 11만 원), ‘베린저 루미너스 샤도네이’ 5만 원(정상가 12만 원)이 대표 상품이다. 또한 홈파티 족을 겨냥한 1.5ℓ 매그넘 사이즈 상품은 상품 수를 기존보다 3배 늘린 36종 준비했다. ‘에고메이2015’, ‘샤또 티율리’는 각각 4만 원, ‘샤또 다리꼬’ 5만 원, ‘앙드레 끌루에 상파뉴실버 브뤼’ 8만 원, ‘피치니 메모로’ 2만 원 등이다.

상품 생산이 중단되거나 수입이 종료된 상품에 대한 브랜드 고별전도 진행한다. ‘슈로즈폴라즈’ 9900원, ‘까사도 모렐라스 그랑리제르바98’ 2만 원, ‘드보톨리DB 셀렉션쉬라즈’ 8200원 등으로 이들 상품은 이번 기회가 아니면 국내에서 다시 구매할 수 없어 인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가 와인장터 운영 상품과 물량을 확대하는 이유는 침체됐던 와인 시장이 다시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마트의 와인 매출은 2017년 4%가량 줄었지만 지난해 16.4%, 올해 1~4월 3.5%로 2년 연속 상승했다.

반면 2017년까지 두 자릿수 신장세를 보이던 수입 맥주는 지난해 -4%, 올해 1~4월 -6%의 매출 감소를 보이고 있다.

이마트 명용진 와인 바이어는 “과거 수입맥주 공세에 주춤했던 와인 시장이 다양성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힘입어 다시 주류 시장의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와인 입문자부터 마니아층까지 다양한 소비자 니즈에 맞는 새로운 와인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