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전략 공천, 꼭 필요한 경우에만…인위적 물갈이 없어"
입력 2019-05-14 16:08
정례 기자 간담회서 "문 정부 남은 3년, 국민 체감 성과에 최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아프리카 돼지 열병 긴급 당정 점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제 21대 총선 준비와 관련, "전략 공천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절차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 간담회에서 "어떤 경우에도 사적인 이해 관계가 작용하지 않도록 시스템 공천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무총장 중심으로 총선 공천제도 기획단을 구성해 총선 룰을 마련했다. 앞으로 정당한 투표를 통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며 "정치 신인·청년·여성·장애인에게 과감한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현역 의원들에게도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 기준을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공천 룰에 따라 경선하게 되는데 경선룰에 의해 나타난 결과를 보는 것이지, 인위적으로 몇 프로 물갈이를 할 생각이나 기준은 없다"고 단언했다.

문재인 정부의 2년 간 변화에 대해선 "보수 정권 9년 동안 벌어진 밀실·불공정·불법 행위를 근절시키고 투명하고 공정한 민주적 국정 운영으로 흐트러진 나라의 기강을 바로 세웠다"며 "지난해 국민 소득 3만불 시대를 열어 세계 7번째로 3050 클럽에 가입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정부 투자를 확대하고 규제 혁신으로 수소 경제 혁신의 물꼬를 텄다"며 "사상 처음으로 독립된 경제 영역으로 인정한 자영업자를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제 여건 개선에 힘을 기울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2년의 성과와 문제점을 성찰하고 앞으로 3년 동안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선거법 및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한국당이 철회와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거꾸로 된 이야기 아니냐"며 "한국당이 먼저 국회 점거 사태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하고 국회 정상화를 하는 것이 올바른 절차"라고 말했다.

정부의 재해 대책 및 경기 하방 대응 방안을 담은 추경(추가 경정 예산)안에 대해선 "미중 간 무역 갈등이 안 풀어지면 우리 경제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가능하면 정부의 적극적 역할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와 관련, "오는 8일부터 8월 18일까지 특별 추도 기간으로 정해 토론회 등을 개최할 것"이라며 "추모 행사로 그치지 않고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과제를 논의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