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미중 무역갈등 격화로 폭락...다우 2.38%↓
입력 2019-05-14 07:59

뉴욕증시가 13일(현지시간) 급락했다. 중국의 보복 관세로 미중 무역 갈등이 격화되면서 증시가 폭락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17.38포인트(2.38%) 급락한 2만5324.9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69.53포인트(2.41%)떨어진 2811.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69.92포인트(3.41%)폭락한 7647.02로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719.86포인트 급락했다. 다우지수와 S&P500은 지난 1월 3일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나스닥은 지난해 12월 4일 이후 최악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중국은 6월 1일부터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최대 25%까지 올리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지난주 미국이 단행한 관세 인상에 대한 보복 조치인 것이다. 미국은 10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중국산 제품 20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10%에서25%로 인상했다. 미국은 또 중국산 제품 추가 3000억 달러가량에 대한 관세 인상 절차에도 돌입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아침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보복에 나서면 더 중국에 더 나쁠 것”이라고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보복 관세 조치를 발표했다.

라덴버그탈만의 필 블랑카토 대표는 “이날 움직임은 앞으로 다가올 일의 전주곡이라고 본다”면서 “단기적으로 더 큰 변동성이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이 다시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는 것이 확인돼야 더 큰 침체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중 양국의 무역 갈등이 경기 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국채 금리도 이상 흐름을 보였다. 이날 10년물 국채 금리는 2.39%, 2년물 금리는 2.17%로 각각 떨어졌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8.12% 폭등한 20.55를 기록했다. 변동성지수는 주식시장에서 최고의 공포 게이지로 간주된다.

종목별로는 캐터필러가 4.6% 급락하고 애플은 5.8% 내리는 등 무역정책에 민감한 기업들의 낙폭이 컸다.

업종별로는 경기 방어 업종인 유틸리티가 1.1% 오른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기술주는 3.71% 급락했고, 산업주도 2.84% 내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