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프리카돼지열병ㆍ고유가 탓에 국제 식량 가격 10달 만에 최고치
입력 2019-05-13 11:00

▲중국 후베이(湖北)성 이창(宜昌)시의 한 시장에서 한 고객이 돼지고기를 살펴보고 있다. 이창/AP뉴시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과 유가 상승 탓에 국제 식량 가격이 10달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9일(이탈리아 로마 현지 시간) UN 식량농업기구(FAO) 발표에 따르면 4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70.1포인트(P)로 전달(167.5P)보다 1.6% 올랐다. 지난해 6월 이후 10달 만에 최고치다. 세계식량가격 지수는 지난해 12월 161.5P로 바닥을 찍은 후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요 품목군 중엔 유제품과 육류 가격이 많이 올랐다. 지난달 버터, 분유, 치즈 등 유제품 가격지수는 215.0P로 한 달 새 5.2% 상승했다. 주산지인 오세아니아 지역의 우유 생산량이 계절적 요인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크기 때문이다.

육류 가격지수도 3.0%(164.1P→169.1P) 뛰었다.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면서 돼지고기 국내 생산량이 줄고 수입 수요가 급증한 탓이다.

유지류 가격지수 역시 127.6P에서 128.7P로 소폭(0.8%) 상승했다. 팜유 재고가 줄어든 데다 석유 가격 상승으로 대체품인 바이오디젤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국제 곡물 가격 지수(160.1P)는 전달(167.8P)보다 2.8% 떨어지며 넉 달 연속 하락했다. 미·중 분쟁으로 무역량이 줄어든 데다 밀과 옥수수 등 주요 작물의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FAO는 2019~2020년 곡물 생산량이 27억2220만 톤으로 전년보다 7070만 톤(2.7%)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곡물 소비량 전망치는 27억2240만 톤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