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앤알바이오팹, 시스템과 희귀 면역질환 치료제 공동개발 계약 체결

입력 2019-05-09 14:00

▲티앤알바이오팹-시스템 이술이전계약(티앤알바이오팹)
티앤알바이오팹은 CiSTEM(시스템)이 서울성모병원에서 '면역질환 약물 스크리닝 시스템'에 대한 기술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이번 계약을 통해 희귀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기초 약물 스크리닝(효능 검사) 기술 및 환자유래 세포를 확보하여 3D 바이​오프린팅에 접목, 미니 티슈(조직) 질환 모델을 만들 예정이다.

희귀 면역질환의 경우 질환의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고 질환 동물모델도 없기 때문에 신약개발 연구가 어려운 분야였다. 양사는 이번 계약으로 두 회사 기술의 시너지를 극대화하여 희귀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관련 치료제 개발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시스템은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주지현 교수 등이 주축이 돼 창업한 바이오 회사로, 면역질환 분야의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서울성모병원 면역질환융합연구단의 인프라 및 줄기세포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질환의 기전 및 치료제 평가 시스템을 구축, 개발하고 있다.

티앤알바이오팹이 시스템으로부터 도입하는 면역질환 약물 스크리닝 시스템은 아직 치료제가 없는 난치성 면역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서 추출한 세포를 바탕으로 구축됐으며, 세포 상태에서도 비정상적 단백질 분비 등 해당 질환의 주요 병리학적 특징을 모사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티앤알바이오팹 관계자는 "특정 환자가 아닌, 질환의 정도나 양상이 상이한 여러 환자들로부터 유래한 세포들로 만들어진 시스템이기 때문에, 이 시스템을 통해 약효가 검증된 물질은 임상의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기존 기술로는 연구의 툴(방법)이 없어 치료제 개발이 어려웠던 난치성 치료제 개발 분야에 환자유래 세포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신약 개발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회사는 기존 주력 분야인 3D 바이오프린팅 사업과 더불어 '신약 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면서 다각적인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티앤알바이오팹과 시스템은 이번 계약을 통해 면역질환 신약 스크리닝 플랫폼을 확대 구축하고, 전세계 2조원 이상의 시장 잠재력을 가진 희귀 면역질환 대상의 니치버스터(Niche Buster) 신약을 본격 개발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기업 최신 뉴스

  • 1
    [2019 국감] 조배숙 "주유소서 가짜석유 판매 행위 만연"
  • 2
    최평규 S&T 회장 "방위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수출 주도로 변화해야"
  • 3
    에쓰오일, 우수 협력업체 인증제도 신설…포스코케미칼 등 선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