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원, 마인츠로 전격 이적…3년 계약 체결

입력 2019-05-07 08:39

제보하기

(출처=마인츠 인스타그램)

지동원(28)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마인츠로 전격 이적했다.

마인츠는 6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뛴 지동원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며 "2019-2020시즌부터 팀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2년까지 3년이다.

마인츠는 "지동원은 188cm인 장신 공격수다. 스트라이커로도 뛰지만 측면 공격수, 공격형 미드필더로도 뛸 수 있다"며 "아우크스부르크, 보루시아 도르트문드, 다름슈타트, 선더랜드에서 활약했으며 국가대표팀에서도 54경기에 출전해 11골을 득점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지동원은 독일 분데스리가를 잘 알고 있으며 국제 무대에서도 경험이 많은 선수"라며 "다양한 위치에서 뛸 수 있는 창의적인 공격수"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아우크스부르크에서 구자철과 함께 활약하며 '지구특공대'로 불렸던 지동원은 다음 시즌부터 각자의 소속팀에서 활약하게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반달 프린스'는 마리클 리 "…가왕 '주윤발'은 위너의 강승윤?
  • 2
    [출근길] '부부의 세계' 시청률·마스크 제작 김보성, 또 대구行·손흥민 귀국, 영국 코로나19 '확산세'·지민 1위 外 (연예)
  • 3
    미국서 코로나19 환자 12만 명 돌파…사망자도 이틀 만에 2배↑

사회 최신 뉴스

  • 1
    제904회 로또당첨번호조회 ‘1등 8명 당첨’…당첨지역 ‘서울 1곳ㆍ경기 2곳ㆍ경남 2곳 등’
  • 2
    [오늘의 띠별 운세] 60년생 쥐띠: 많은 것을 얻으리니 주식투자도 길하고 새로운 증자도 좋으리라
  • 3
    [출근길] '부부의 세계' 시청률·마스크 제작 김보성, 또 대구行·손흥민 귀국, 영국 코로나19 '확산세'·지민 1위 外 (연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