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창업ㆍ중기 혁신성장 위한 ‘혁신금융협의회’ 출범

입력 2019-04-29 09:40

윤종규 회장 의장으로 계열사 사장 및 임원 등 12명으로 구성

KB금융그룹은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KB 혁신금융협의회’를 출범했다고 29일 밝혔다.

협의회는 윤종규 회장을 의장으로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과 KB증권, KB인베스트먼트 등 계열사 사장 및 임원 등 총 12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26일 첫 회의에선 투자ㆍ여신지원 부문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계열사별 지원계획과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KB인베스트먼트는 앞으로 5년간 매년 4000억 원씩 총 2조 원 규모로 벤처펀드를 조성해 국내 이노베이션과 청년창업 기업 등의 지원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KB증권도 모태펀드 등 정책금융의 혁신성장 부문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KB증권은 현재 코스닥 시장 내에서 저평가된 기업을 발굴, 메자닌 투자를 통해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코스닥 스케일업 투자조합을 결성해 운용 중이다.

KB국민은행은 지식재산 보유기업 전용 상품인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을 출시한다. 집합자산의 가치평가‧담보물 사후관리 등에 대한 ‘일괄담보제도 도입’ 검토 등 혁신적 방식의 금융지원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윤 회장은 “금융을 통해 혁신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리딩금융그룹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융당국 “5%룰 개선, 경영권 공격 우려 과해”
  • 2
    국내 채권형 펀드 인기 되찾을까
  • 3
    [채권마감] 국고채 전구간금리 3개월 최고, 10년-기준금리차 10개월 최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