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에 감금당한 채이배…6시간만에 '탈출'
입력 2019-04-25 15:54
한국당 의원 11명, 채이배 의원실 점거 ‘패스스트랙 저지’ 물리력 행사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무실을 점거하자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신환 의원을 대신해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국회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막기 위해 몰려든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6시간 넘게 '감금'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한국당 의원 11명은 오전 9시께부터 5시간 가까이 채 의원의 사무실에 머물면서 채 의원의 국회 사개특위 전체회의 출석을 막았다. 공수처 법안에 반대하는 오신환 의원 대신 투입된 채 의원이 사개특위 전체회의에서 찬성표를 던져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에 오르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한국당은 채 의원의 사무실 외에도 정치개혁특위 회의실과 사개특위 회의실을 함께 점거한 상태다.

채 의원은 지속적으로 사무실 밖으로 나가려고 했지만, 한국당 엄용수·이종배·김정재·민경욱·박성중·백승주·송언석·이양수 의원 등이 문 앞을 막아서며 저지했다. 정갑윤 의원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의원 등은 채 의원실 소파 한쪽에 앉아 있다가 소파를 문 앞으로 옮기며 채 의원의 '탈출'을 방해하기도 했다.

급기야 채 의원은 창문 틈으로 의원실 밖 테라스에 있는 기자들을 향해 "제가 사개특위 공수처법안 논의에 전혀 참여하지 못하고 있어서 (사개특위 전체회의) 소집이 어렵다"며 "국회선진화법에 따라 이렇게 회의 참석을 방해하는 것을 중단하고 한국당 의원들이 사무실 밖으로 나가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국회에서 이런 무력을 행사하지 않도록 선진화법을 만들었고, 국회 문화도 나아지고 있었는데 오늘은 과거 퇴행적인 모습을 보여 굉장히 우려스럽고 안타깝게 본다"며 "경찰과 소방을 불러 감금을 풀어주고 필요하다면 조치를 취해달라고 했다. 창문을 뜯어서라도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의 사무실 점거는 오후 3시가 돼서야 풀렸다. 국회 방호과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사무실을 빠져나온 채 의원은 국회 본관으로 이동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안 논의가 진행 중인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향했다. 채 의원은 "감금상태에서 아무튼 나왔으니 이제 반드시 선거법 개정을 통한 정치개혁과 검경수사권 분리를 위한 사법개혁을 위한 법안 논의를 진지하게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