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서비스 불만 확산… 정부, 5G 기지국 장치 연내 23만대까지 확대

입력 2019-04-24 14:26수정 2019-04-24 15:10

제보하기
'5G 서비스점검 민관합동 TF' 개최, 기존 11만대에서 2배 이상 늘려 속도 정상화

이달 3일 5G 상용를 시작했지만, 속도와 커버리지 등 품질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정부가 나섰다. 올해 연말까지 5G 목표 기지국 장치를 연내 11만대에서 2배 이상 확대한 23만 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TF는 앞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한다. 여기서 논의한 주요 내용을 공개해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전국의 5G 기지국 장치는 서울과 수도권, 지방 인구밀집지역을 중심으로 5만512개가 구축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2일 이동통신사와 단말·장비 제조사가 참여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5G 기지국 장치는 서울·수도권·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총 5만512개 구축돼 있고, 5G 장치는 11만751대가 설치돼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설치해 전체 인구의 93%에 해당하는 85개 시 동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차질을 빚었던 일부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도 이제 양산체제를 갖추고, 5월부터 원활하게 공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통 3사는 실내 수신환경 개선을 위해 수도권 1∼9호선 지하철 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고자 관련 설비를 공동 구축, 활용하기로 합의하고 본격 작업에 착수했다.

공항·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빌딩 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이르면 다음달부터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5G 속도를 제대로 보장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는 민원제기 시 직접 현장을 방문해 속도를 재측정한 후 최적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5G 음영지역에서 4G 전환 시 일부 서비스 끊김, 통화권 이탈 등 현상이 발생하는 '끊김 현상'은 보완패치 보급과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 후 급속히 감소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종합2보] 방역당국 "코로나19 25번 환자, 면역저하 상태서 재발 추정"

기업 최신 뉴스

  • 1
    LG디스플레이 구미사업장 일부 폐쇄…입주 은행직원 코로나19 확진
  • 2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나와
  • 3
    LG전자, 내달 26일 주주총회 개최…권봉석 CEO 사내이사 선임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