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국일제지, 구글과 그래핀 배터리 협업 기대..수소전지기술 부각 '강세'
입력 2019-04-24 09:09

국일제지가 미국 구글에 그래핀 제조 기술을 공개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24일 오전 9시 7분 현재 국일제지는 전일 대비 95원(9.27%) 오른 112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국일제지는 자회사 국일그래핀이 구글을 대상으로 8인치 PECVD 제조설비를 선보이는 그래핀 제조 기술 시연회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국일제지 서울사무소에서 진행됐다. 국일제지, 국일그래핀 관계자와 구글 하드웨어 엔지니어 등이 참석했다. 시연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국일그래핀 대전 연구소에서 개발한 8인치 웨이퍼 제조과정을 실시간으로 참관하고 해당 연구팀과 기술 미팅 시간을 가졌다.

‘그래핀’은 연필심에 사용되는 흑연을 원료로 하며 탄소원자로 만들어져 원자크기의 벌집 형태 구조를 가진 소재다. 해당 소재는 상온에서 구리보다 100배 많은 전류를 실리콘보다 100배 빠르게 전달할 수 있다. 강철보다는 200배 이상의 강도를 가져 휘어져도 물리적 특성을 잃지 않아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는 강력한 후보 물질로 알려졌다.

국일제지는 지난해 지분 100% 자회사인 국일그래핀을 설립했고 산학연과 협업하며 그래핀사업을 본격화했다.

국일그래핀 관계자는 “자사가 보유한 그래핀 기술에 대해 구글 담당자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구글에서는 이 기술이 향후 디스플레이 및 배터리 사업 부분에 접목가능한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미디어분석 기업 PR Newswire에 따르면 그래핀 세계 시장규모가 2017년에는 8500만 달러(954억 원)에서 2018년 2억 달러(2245억 원)로 성장했다. 오는 2023년에는 10억 달러(1조1225억 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국일제지 최우식 대표는 “국일그래핀은 오는 6월중으로 8인치 무전사식 그래핀 제조기술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완성 후 구글 및 관계회사와의 기술투자 진행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일제지는 국일그래핀을 통해 수소배터리 등 연료전지에 들어가는 베이스 페이퍼 1차 시험생산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래핀 기술을 기반으로 수소배터리용 연료전지에 활용되는 베이스페이퍼(탄소종이 웹), 담수화 필터에 사용되는 R/O지, 미세먼지 필터용 필터 개발 등 성장동력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