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급등 우선주, 보통주보다 배당수익률 낮아졌다

입력 2019-04-21 09:40

한진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 이슈로 급등한 우선주들의 주가 기준 배당수익률이 보통주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진칼우, 금호산업우, SK네트웍스우, 한화우의 지난해 배당금과 현재(19일 기준) 주가를 기준으로 환산한 배당수익률이 해당 보통주의 배당수익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배당수익률은 주당 배당금을 주가로 나눈 값으로 우선주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오히려 배당수익률이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진칼우의 경우 주가가 249.9% 상승하면서 현재 주가(15만7200원) 기준 우선주 배당수익률은 0.6%로 보통주(0.8%)보다 낮아졌다. 한화우도 86.3% 오른 배당수익률이 3.7%에서 2.0%로 떨어지면서 보통주(2.2%)를 하회했다. 금호산업과 SK네트웍스도 우선주가 보통주와의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대한항공우는 배당수익률이 지난해 2.2%에서 1.1%로, 한화케미칼우도 2.1%에서 1.4%로 떨어졌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들 우선주의 현 배당수익률을 고려하면 올해 배당이 작년보다 몇 배는 늘어야 배당주로서 투자할 만하다"며 "배당이 이처럼 대폭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은 무리한 기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당 확대 기대감에 해당 우선주를 사려는 투자자에게 현 주가 수준은 배당수익률 측면에서도 매력적이지 않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불타는 청춘’ 임재욱 결혼, 8살 연하 신부 첫 공개…연예인 못지않은 미모 “너무 예쁘다”
  • 2
    강태리 누구? 아이돌→쇼핑몰 CEO…인형 외모+160만 팔로워 ‘대세 인플루언서’
  • 3
    토스, ‘닥터포헤어 현빈’ 행운 퀴즈 등장…‘현빈이 잘난 건 □□때문’ 정답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8개 금융협회 "신용정보법 연내 국회 통과해야"
  • 2
    S&P,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신용등급 상향
  • 3
    “벤처기업, 투자받을 때 리픽싱 조항 점검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