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민정 사과 "방탄소년단 모자 선물, 홍보 목적 아냐…BTS 팬들에 죄송"
입력 2019-04-19 14:58   수정 2019-04-19 15:01

(사진제공=JTBC)

탤런트 서민정이 방탄소년단에게 홍보 목적으로 선물을 했다며 팬들이 항의한 것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서민정은 19일 인스타그램에 사과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 혼자만의 일이었다면 바로 답해 드리고 싶었는데 방송 중의 일이라 더 신중하게 확인해보고 말씀드리려 했다"라며 "라디오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께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해명을 하지 않았음 좋겠다고 하셔서 오해가 해소되기를 기다리며 늦어지게 됐다"라고 해명이 늦어진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저의 지인은 제가 초대한 게 절대 아니다. 선물을 전달하게 된 경위는 담당 프로듀서분께서는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 위해 다른 아티스트 분들이 올 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 드렸다고 해서 지인분과 담당 피디님이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은 아이디어를 내고 미리 만들어진 선물을 드리는 게 아니라 방탄소년단 분들만을 위한 비니도 생각하고 이니셜도 넣자고 한 후 제작 주문했다.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저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민정은 "오해가 있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제가 그 자리에 가지 않았더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마음마저 든다"라며 "논란이 되고 나서 다시 한번 확인하려고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과 방탄소년단 매니지먼트에 전화를 드렸는데 전달된 선물이 시제품이 아니고 홍보성이 아니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셔서 혹시라도 제가 나서는 게 방탄소년단이나 라디오 방송국에 피해가 갈까 봐 따로 해명을 드리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또한 이 일로 방탄소년단분들을 언급하게 돼 멤버분들께도 팬분들께도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래서 미뤄왔지만 오해를 풀고 싶어서 이렇게 용기 내서 글을 남긴다. 앞으로도 방탄소년단 분들이 팬분들과 함께 많은 사랑 받으시기를 조용히 응원하겠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서민정은 지난 12일 그룹 방탄소년단이 게스트로 출연한 미국 인터넷 라디오 'SiriusXM' 생방송에 함께 출연했다.

서민정은 이 자리에서 각 멤버의 이니셜이 새겨진 모자를 선물했고, 그중 지민은 방탄소년단 트위터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이후 서민정의 지인이 SNS에 방탄소년단이 해당 모자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서민정이 방탄소년단을 이용해 지인의 업체를 홍보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서민정은 논란이 일자 방탄소년단과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서 삭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