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 OLED사업 투자하나…“소재 부문 키운다”
입력 2019-04-19 19:00

SK㈜가 OLED 소재 사업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OLED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OLED 소재 산업도 함께 커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SK㈜가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한 중장기 경영계획 자료에 따르면 SK㈜는 소재 사업의 확장을 위해 OLED 소재 투자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소재 사업에 대해 기존 소재 플랫폼을 활용해 고성장 영역을 확장한다는 중장기 전략을 세웠다.

OLED소재의 경우 기존 SK트리켐의 전구체(Precursor) 등 보유 기술을 연계해 자체 기술을 개발하는 동시에 투자도 검토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SK㈜가 투자형 지주사인 만큼 투자를 통해 사업 확장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파트너사 협력 및 기술보유 회사 투자를 통해 고진입장벽 소재 시장을 진입한다는 계획을 세운 배터리 소재의 경우 2700억 원을 투입해 관련 업체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빠르게 진입했다.

앞서 SK㈜는 지난해 11월 2차전지 필수부품인 동박(Copper Foil)을 제조하는 중국 1위 업체인 왓슨(Wason)사에 지분을 인수한 바 있다.

SK㈜가 OLED 시장에 관심을 보이는 데는 OLED 시장이 성장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OLED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는 283억1300만달러(약 31조9568억 원)로 전년 대비 7.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올해 323억달러(약 36조4570억 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2023년에는 595억달러(약 67조1636억 원)까지 덩치를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SK㈜ 외에도 많은 업체들이 OLED 소재 부문에 힘을 싣고 있다. LG화학은 이달 초 미국 듀폰으로부터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핵심 플랫폼인 ‘솔루블 OLED(Soluble Organic Light Emitting Diodes)’의 재료기술을 인수하며 관련 사업을 강화했다.

두산 역시 OLED 등 소재사업들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부문 분할을 통해 회사를 신설했다.

한편 SK㈜ 관계자는 “중장기적인 계획이며 아직까지 OLED 소재에 투자하는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