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KISTI와 인공지능 분야 전문인력 육성
입력 2019-04-18 14:23   수정 2019-04-18 17:55

▲18일 서울시 동대문구 KISTI 서울분원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오른쪽) 부사장, KISTI 최희윤 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 KT)

KT가 인공지능(AI) 전문인력 육성에 나선다.

KT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18일 인공지능 분야 미래인재 양성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AI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연구개발을 위해 △전문교육 과정 공동 개발 △공동 프로젝트 발굴 및 사업 추진 △연구개발 인력 교류 △국내외 행사 공동개최 및 참여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연내 인공지능 전문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시행한다는 목표다. 또 올해 KISTI에서 주관하는 국가슈퍼컴퓨팅 청소년캠프에서 전국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KT의 인공지능 교육 교구재인 AI 메이커스키트 경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KISTI는 지난해 과학데이터스쿨을 신설해 데이터과학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및 과학기술 대중화를 위한 대국민 참여 프로그램을 발굴 및 운영 중이다.

KT는 2017년 국내 최초 인공지능 TV 기가지니를 출시한 후 키즈∙교육 등 홈 기반 상품 확대, AI 호텔∙아파트 서비스 등 산업계 다양한 분야에서의 AI 사업경험을 쌓아왔다. KT는 그간 국내 최대 150만 가입자를 확보하며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KITSI의 전문연구인력과 함께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은 “국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재를 육성하는 교육 인프라가 아직 부족한 상황”이라며 “KT가 KISTI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 인공지능 분야 인재 육성에 이바지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