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챔피언스리그]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맨시티 꺾고 4강행…'가생이닷컴', 토트넘 팬들 반응은?
입력 2019-04-18 08:11

(출처=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19, 20호 골을 터뜨리면서 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이끌었다. 토트넘이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것은 대회의 전신인 '1961-1962시즌 유로피언컵' 이후 57년 만이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8강 2차전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7분과 전반 10분 잇달아 득점포를 가동했다.

비록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3-4로 패했지만, 맨시티와 1, 2차전 합계 4-4로 맞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1차전에서도 득점을 기록한 손흥민은 2차전에서도 2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이런 손흥민의 활약에 토트넘 팬들도 환호했다.

해외 네티즌 반응 커뮤니티 가생이닷컴은 이날 토트넘 홋스퍼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팬들의 반응을 번역해 공개했다.

손흥민의 동점골이 터진 순간 트위터 아이디 'georgiapearl21'은 "소니니 오마이갓! 난 널 사랑해. 넌 진짜 굉장한 남자야"라고 환호했고, 아이디 'asadabdiaden'은 "손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어"라고 말했다.

이어 3분 뒤 손흥민의 역전골이 터지자 아이디 'YankeesHumor'는 "(손흥민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한국인"이라고 극찬했고, 아이디 'stony_richie'는 "전설이야! 내가 말했지? 손흥민은 진짜 대단한 선수라고"라며 흥분했다.

아이디 'DagyNated'는 "누가 해리 케인이 필요하대? 우리에겐 손흥민으로 충분해"라며 부상으로 빠진 케인의 빈자리를 손흥민으로 완벽하게 대체했음을 강조했고, 아이디 'english4alu'는 "우리의 영웅 소니가 또 넣었어! 스퍼스가 2-1로 앞섰어"라며 기뻐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맹활약한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8.8을 받았다. 이는 팀내 선수 중 가장 높은 평가다.

2차전은 4-3으로 이긴 맨시티 선수 중에서는 1골 1도움을 기록한 세르히오 아게로가 양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9.2점을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