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빨리 갈 필요 없다”
입력 2019-04-16 18:35   수정 2019-04-18 14:18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3차 북미 정상회담 용의에 대해 “대화는 좋은 것”이라면서도 “빨리 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대북제재 유지와 북미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번스빌에서 경제 및 세금 개혁을 주제로 열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회의에 참석해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며 “그는 최근 추가 대화를 기대한다고 했다. 대화는 좋은 것이다. 대화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우리로서도 (북미 정상회담을)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 빨리 갈 필요가 없다”라며 “지금 완벽하게 움직이고 있고 우리는 좋은 관계다. (대북)제재는 그대로이고 억류자들은 돌아왔고 (미군) 유해는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