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빨리 갈 필요 없다”

입력 2019-04-16 18:35수정 2019-04-18 14:18

제보하기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3차 북미 정상회담 용의에 대해 “대화는 좋은 것”이라면서도 “빨리 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대북제재 유지와 북미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번스빌에서 경제 및 세금 개혁을 주제로 열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회의에 참석해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며 “그는 최근 추가 대화를 기대한다고 했다. 대화는 좋은 것이다. 대화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우리로서도 (북미 정상회담을)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 빨리 갈 필요가 없다”라며 “지금 완벽하게 움직이고 있고 우리는 좋은 관계다. (대북)제재는 그대로이고 억류자들은 돌아왔고 (미군) 유해는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2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