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4차 남북정상회담, 올해 6월 안에 열릴 것”

입력 2019-04-16 12:38

제보하기
"김정은·트럼프 모두 시간 없어…북러회담, 남북회담으로 이어질 것"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올해 6월 안에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남북) 물밑 접촉과 특사 교환 등을 통해 최소한 6월까지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시간이 있는 게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한에 시간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북한 경제는 제재 압박으로 날로 나빠지고 있다. 빨리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중국 등에서 공급하는 여러 물자가 (제재) 완화되는 것을 원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대선 가도로 가면서 북한에 시간을 줬다간 미사일, 인공위성 발사나 핵무기 확산 수출이 이뤄지면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지금 남북·북미 간 물밑 접촉도 하지 않고 있지만, 다음 주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을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그런 일련의 움직임은 곧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진다"고 내다봤다.

그는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한국 정부를 두고 '오지랖 넓은 중재자니 촉진자니 하는 행세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북한 내 인민을 통치하는 국내용으로 할 수 있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하는 촉진제 역할 (의미)로도 한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격호 회장 별세, 사실혼 관계 서미경…연예계 은퇴 후 딸 출산 “보유 자산만 1조”
  • 2
    한서희, 데이트 폭력 후 한 달 “힘낼 거야”…故 구하라 빈소 찾기도
  • 3
    이동경 누구?…한국, 요르단 2-1로 꺾고 4강 진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페이스북, 시진핑 중국 주석 ‘Mr. 거지소굴’ 자동 번역 사과
  • 2
    ‘돌아온 안철수’ 첫 메시지…“실용적 중도정당 만들 것”
  • 3
    속보 안철수 “총선 출마하지 않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