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하이마트, 샤오미 ‘레드미 노트7’ 자급제폰 단독 판매..."24만9000원"
입력 2019-04-10 10:33   수정 2019-04-10 14:07

▲샤오미의 레드미 노트7(Redmi Note7)(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가 샤오미 자급제폰을 국내 단독으로 판매한다.

롯데하이마트는 샤오미의 ‘레드미 노트7(Redmi Note7)’ 자급제폰 판매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정식 출시일은 15일이고, 이날부터 14일까지 5일간 전국 주요 지역 130여 개 롯데하이마트 매장과 롯데하이마트쇼핑몰에서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예약 구매 고객에게는 1만 원 할인, 선착순 경품 증정 이벤트 등 혜택도 제공한다.

롯데하이마트가 선보이는 ‘레드미 노트7(Redmi Note7)’은 ‘스페이스 블랙’, ‘넵튠 블루’ 두 가지 색상이고, 용량은 64GB다. 6.3인치 풀H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고, 후면에는 4800만ㆍ5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전면에는 13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와 가성비 뛰어난 카메라가 특징이다. 또 적외선 송신기가 탑재돼 TV, 에어컨 등 다양한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다. 가격은 24만9000원으로, 성능이 비슷한 주요 제조사 제품보다 최대 30%가량 저렴하다. 사후 서비스(A/S)는 전국 37개 샤오미 공식 서비스 센터 ‘서비스N’에서 받을 수 있다.

롯데하이마트 박수용 모바일부문장은 “롯데하이마트 모바일 고객 중 자급제폰을 찾는 고객들의 비중은 처음 도입한 지난해 3월보다 200% 이상 늘었다”며 “앞으로도 롯데하이마트는 다양한 자급제폰 상품 라인업을 발 빠르게 갖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라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레드미 노트7’ 단독 출시를 맞아 사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13일 오후 2시 롯데하이마트 잠실점에서 ‘레드미 노트7’ 구매 고객 선착순 200명에게 전동스쿠터, 공기청정기, 체중계, 스마트 밴드 등 샤오미 제품들을 증정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