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쏘카ㆍ일레클, 서울 신촌 지역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시작
입력 2019-04-10 09:21

쏘카는 일레클과 함께 서울지역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쏘카는 지난달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레클에 지분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이후 마이크로모빌리티를 통한 도시 이동 혁신에 대해 논의와 협업을 통해 일레클 모바일 앱 개발 및 정식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이날부터 서울 마포구 일대와 신촌 대학가(서대문구 창천동 일대)에서는 일레클 자체 모바일앱을 통해 전기자전거 검색 및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출시 후 상반기 중 서울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마포구는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률 1위를 기록할 만큼 공유 자전거 이용문화가 잘 확립돼 있는 지역으로, 첫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지역으로 적합하다는 평가다.

일레클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는 '일레클'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앱에서 가까운 일레클 자전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 후 반납 구역 내 주차한 후 락을 손으로 잠근 뒤 탑승종료 버튼을 누르면 반납이 완료된다. 일레클 정식 서비스의 이용요금은 첫 5분 500원, 이후 분당 100원으로 책정됐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마이크로모빌리티는 중단거리 이동을 친환경 수단으로 해결함으로써 차량 소유를 줄이고 환경오염, 교통체증을 완화하는 등 다양한 도시 문제 개선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일레클과 같은 스타트업 및 서비스와 함께 도시 이동 혁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