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ㆍ일레클, 서울 신촌 지역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시작

입력 2019-04-10 09:21

제보하기

쏘카는 일레클과 함께 서울지역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쏘카는 지난달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레클에 지분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이후 마이크로모빌리티를 통한 도시 이동 혁신에 대해 논의와 협업을 통해 일레클 모바일 앱 개발 및 정식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이날부터 서울 마포구 일대와 신촌 대학가(서대문구 창천동 일대)에서는 일레클 자체 모바일앱을 통해 전기자전거 검색 및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출시 후 상반기 중 서울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마포구는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률 1위를 기록할 만큼 공유 자전거 이용문화가 잘 확립돼 있는 지역으로, 첫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지역으로 적합하다는 평가다.

일레클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는 '일레클'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앱에서 가까운 일레클 자전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 후 반납 구역 내 주차한 후 락을 손으로 잠근 뒤 탑승종료 버튼을 누르면 반납이 완료된다. 일레클 정식 서비스의 이용요금은 첫 5분 500원, 이후 분당 100원으로 책정됐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마이크로모빌리티는 중단거리 이동을 친환경 수단으로 해결함으로써 차량 소유를 줄이고 환경오염, 교통체증을 완화하는 등 다양한 도시 문제 개선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일레클과 같은 스타트업 및 서비스와 함께 도시 이동 혁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해병원 응급실 폐쇄…동해시,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강릉의료원 이송'
  • 2
    천안 시민들 '불안 고조', 왜?…우한 교민, 전세기 이동 후 천안 격리되나?
  • 3
    중국 우한 교민→천안 격리설에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결사반대"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카이노스메드, 이구 개발담당 부사장 영입
  • 2
    LG전자, 차량용 램프 사업 ZKW에 모두 이관
  • 3
    "데이터3법 개정 맞춰 바이오헬스 산업, 융합바이오로 특화 육성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