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8' 황하나 구속, "연예인 A 권유로 마약 다시 시작"…A 씨 누구?

입력 2019-04-07 00:32수정 2019-04-07 00:58

제보하기

(연합뉴스)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구속됐다. 영장실질심사에서 황하나 씨는 연예인 A 권유로 마약을 다시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6일 방송된 SBS '뉴스8'에 따르면 황하나 씨와 변호인은 "2015년에 처음 필로폰을 투약했고 이후 3년간 투약하지 않다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연예인 A 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하게 됐다"라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필로폰을 그만하고 싶었지만 A 씨의 강요로 계속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난 2015년에 필로폰을 유통 및 판매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황하나 씨는 2015년 지인에게 필로폰을 공급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소환 조사 없이 검찰에 무혐의로 송치, '봐주기 수사' 의혹을 받기도 했다.

한편 황하나 씨가 연예인 A가 마약을 권유했다고 지목하면서, 또 한 번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황하나 씨의 진술에 따라 연예인 A 씨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교육부 차관 "사회적 거리두기해도…전면 등교 중지 고려 안 해"
  • 2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사흘 만에 23만 명 신청…내달 30일까지 접수
  • 3
    속보 교육부 차관 "39개 학원서 71명 확진…학생 41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