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홍석천, 왁스에게 “우리 애나 낳을까” 황당 제안 배경 보니…
입력 2019-04-04 00:40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왁스가 홍석천의 황당 제안에 당황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단짝 쓴짝 아무짝’ 특집으로 박수홍, 손헌수, 홍석천, 왁스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들은 “왁스는 홍석천이 소개팅은 안 시켜주고 이상한 말만 해서 싫다고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홍석천은 “나랑 애나 낳자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왁스는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 오빠에게 애를 안 낳은 게 후회가 된다고 했다”라며 “그랬더니 ‘나랑 낳을래? 인공수정으로?’라고 하더라. 그래서 미쳤냐고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홍석천은 “애가 없어서 너무 서운해 하더라. 최근 차예련 씨가 낳은 아이가 너무 예뻤다. 그 아이를 보고 아이 하나라도 낳고 싶다고 하더라”라며 “나도 아이는 갖고 싶으니까 그런 이야기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