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진청, 농업분야 기후변화 대응 R&D에 8년간 2000억 투자
입력 2019-03-31 15:19
이상기상 조기경보서비스 전국 156개 시ㆍ군 확대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농업분야 기후변화 대응 연구개발(R&D)에 2020년부터 2027년까지 총 8년간 2009억 원을 투자한다고 31일 밝혔다.

신(新)농업기후변화 대응체계 구축사업은 현재 또는 미래의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농업에 미치는 영향과 취약성을 확인해(예측) 유익한 기회로 활용하고(적응Ⅰ)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며(적응Ⅱ), 장기적 관점에서 기후변화의 크기를 줄이는 농업부문의 노력(완화)이 선순환체계로 추진되도록 구성됐다.

이를 통해 기후변화 영향 및 취약성 평가 등 전국 단위의 정밀 실측자료를 기반으로 단기 예측력을 높이고 시장성과 지역특성을 고려해 기후와 계절성을 극복할 수 있는 작목배치와 작부체계 등 작물 재배기술과 가축 사양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또 이상기상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장단위의 기상 예측기술을 고도화해 휴대폰의 문자 알림 등 조기경보서비스를 전국 156개 시ㆍ군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농축산부문의 온실가스 계측, 관리 및 감축기술과 농업시설의 에너지 효율화 기술을 개발 보급해 농축산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 저탄소 농업을 실현하는 등 영농현장과 정책에의 활용성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다.

앞서 농진청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1667억 원을 투자해 ‘농업기후변화대응체계구축사업’을 추진했으며 최근 3년간 기후변화 대응 대표 기술 10선에 8건(27%)이 선정되는 등 높은 효율 및 성과를 창출했다.

홍성진 연구정책국장은 “2021년부터 발효되는 파리협정문에도 기후변화에 따른 식량생산의 취약성을 인식하고 부정적인 영향에 적응하며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농업부문의 노력과 대응이 강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농진청은 앞으로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기상청 등 유관부처와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대학, 지방농촌진흥기관, 출연연, 민간기업 등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사업이 목적하는 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