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살 조혜련, '47살 아내' 둔 류필립 엄마 연기…"母子 케미 초읽기"

입력 2019-03-26 09:27

제보하기

(출처=KBS 1TV 방송 캡처)

개그우먼 조혜련이 연극배우로 도전한다. 49살인 조혜련의 아들 역할에 낙점된 건 47세 미나를 아내로 둔 류필립이다.

26일 KBS 1TV '아침마당'에는 방송인 조혜련과 가수 류필립이 출연해 연극 무대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인연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혜련은 "류필립 아내 미나가 17살 연상인데 내 나이가 미나와 별 차이 없다"라고 밝혔다.

조혜련의 말에 류필립은 "미나 씨의 돈 때문에 만났다는 루머까지 들었다"라면서 아팠던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응원도 얻고 당당해질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혜련과 류필립이 함께 연기하는 작품은 연극 '사랑해 엄마'다. 내달 5일 대학로 공간아울에서 막을 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2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3
    [내일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서울ㆍ경기ㆍ충청 오전 미세먼지 ‘나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